광고
광고

경기소방, 의원급 혈액투석 의료시설 109곳 긴급점검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차단 단속… 수용인원 등 피난 여건 조사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1:20]

경기소방, 의원급 혈액투석 의료시설 109곳 긴급점검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차단 단속… 수용인원 등 피난 여건 조사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2/08/10 [11:20]

▲ 5명이 숨진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 화재 현장 모습.   © 최누리 기자

 

[FPN 최누리 기자] = 경기소방재난본부(본부장 남화영)는 5명이 숨진 이천 병원 건물 화재와 관련해 8월 한 달간 도내 의원급 혈액투석 의료시설 109곳을 전수 긴급 점검한다고 10일 밝혔다.

 

소방관서 소방안전특별점검단이 투입돼 비상구 폐쇄와 소방시설 차단, 안전관리자 의무 사항 등 위법 사항을 단속하고 수용인원과 피난층, 피난 동선 등 피난 여건에 대한 확인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경기지역 혈액투석 의료시설은 총 248곳으로 이 중 의원급은 109곳이다. 4층 이상 위치한 의원급은 60곳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한다.

 

경기소방은 혈액투석 의료시설을 대상으로 피난계획 작성과 환자 특성을 고려한 피난 방법, 피난설비 활용 등 초기 화재 대처 방법을 알려주는 현지 지도 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초기대처 능력향상을 위해 의원 관계인 중심으로 피난 훈련을 1회 이상 진행하고 고가ㆍ굴절차 등을 활용해 진입창 확인과 건물 내 구조자 구조방안 등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내달 중 노인과 장애인, 정신질환 등 피난약자시설 2632곳 가운데 피난 고위험 대상을 선별해 피난약자 이용시설 안전 실태 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남화영 본부장은 “이번 이천 화재 사례를 통해 환자 등 피난약자 이용시설에 대한 피난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피난약자 이용시설에서 화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환자 특성과 병원 입주 층수 등 피난 여건을 고려한 맞춤형 피난안전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연속기획
[연속기획⑤] 기술 필요한 현장에 직접 발로 뛴다… ‘기술지원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