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리튬이온배터리 화재 진압할 수 없어”

‘스마트 시대 스마트 소방’ 국회 토론회서 나용운 연구사 화재 진압 한계성 강조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09:29]

“리튬이온배터리 화재 진압할 수 없어”

‘스마트 시대 스마트 소방’ 국회 토론회서 나용운 연구사 화재 진압 한계성 강조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3/01/20 [09:29]

▲ 나용운 국립소방연구원 연구사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최영 기자


[FPN 최누리 기자] = “리튬이온배터리 화재는 진압할 수 없다. 물을 지속해서 뿌려 리튬이온배터리 내 모듈과 모듈 사이로 전달되는 열을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

 

나용운 국립소방연구원 연구사는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119데이 선포 및 스마트 시대 스마트 소방 대토론회’에서 “리튬이온배터리에서 불이 나면 내부 기재들이 전기적인 반응을 해 밖에서 물을 뿌려도 전기적인 작용을 끊을 수 없다”며 현재 기술의 한계성을 강조했다.

 

나 연구사는 리튬이온배터리 화재 적응성이 있는 소화기는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유튜브에서 소화기로 불을 끈다는 영상은 많지만 실험ㆍ환경 조건을 명시한 실험은 본 적이 없다”면서 “전기차 내 리튬이온배터리는 셀과, 모듈, 팩으로 구성됐는데 하우징이 팩을 둘러싸 소방관이 주수해도 물이 거의 들어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소방에서 생각하는 소화법은 리튬이온배터리 내 모듈을 포기하고 주변 셀 또는 모듈로 열량이 퍼지지 않도록 막아주는 게 핵심이다”고 했다. 

 

전기차 충전시설 주차 공간의 넓이 적정성에 대해선 “전기차 내 리튬이온배터리 화재 시 상황에 따라 10m까지 화염이 전파될 수 있다”며 “최악의 상황을 산정해 관련 기준을 마련할 순 있지만 현실적인 여건도 고려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현재 명확한 답은 없지만 지난해 진행된 리튬이온배터리 관련 실험에선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고 지금은 실제 적응성이 있는 소화설비를 설치해 초기 화재를 진압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기에 그 결과가 나오면 말할 수 있을 거다”고 설명했다. 

 

나 연구사는 리튬이온배터리 화재 관련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국민적 관심과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전기차 화재 관련 인프라 과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는 이뤄지고 있지만 화재 분야의 경우에는 아니다”면서 “국민께서 이런 상황을 인지하고 저희를 지지해줘야 관련 연구와 실험을 지속해서 이어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소방에 관련 책임과 대책을 묻지만 연구 관련 예산계획서를 보면 소방을 지원하고 있는지는 ‘글쎄’라는 생각이 들곤 한다”며 “소방청, 국립소방연구원 등 소방과 화재 관련 분야에 아낌없는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안호영ㆍ김용판ㆍ김학용ㆍ신영대ㆍ최인호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사)사회안전예방중앙회, (사)한국소방기술사회, 아태경제저널, (사)한국디자인단체총연합회, 한국무선소방산업협동조합이 주관했다. 

 

토론회에선 ▲화재 예방과 세계 소방산업 주도를 위한 ‘스마트 화재감지 시스템’ 현재와 미래(박필규 한국무선소방산업협동조합 상임이사) ▲리튬이온배터리 전용 소화기에 대한 성능시험 기준 방안 및 법령 제정 필요성(류민식 소방기술사) ▲전기차 충전시설의 소방안전 문제점 및 개선방안(김광선 소방기술사) ▲간이소화용구에 대한 기준과 사용성(한용택 대구한의대 교수) ▲매년 1월 19일을 ‘119데이’ 지정 범국민 화재 캠페인 추진(전종수 사회안전예방중앙회 이사) 등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또 ▲김준하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 안전기준팀장 ▲최재민 소방청 소방분석제도과장 ▲정재한 소방산업기술원 전문위원 ▲나용운 국립소방연구원 연구사 ▲김성한 한국소방기술사회 부회장 ▲박준현 한국소방기술사회 부회장 ▲함승희 서울시립대학교 책임교수 ▲김태한 한국소방기술사회 이사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