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BEST 119] “소방조직에 ‘파란’을 일으키자” 경기소방, ‘파란119’ 출범

새로운 소방정책 발굴… 경기소방 혁신 이끄는 전담조직
오는 10월 파란119 성과보고회 계획, 우수팀 인센티브 제공
행정포털 내 ‘파란119싱크탱크’ 개설로 전 직원 참여 유도

광고
유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3/20 [10:00]

[BEST 119] “소방조직에 ‘파란’을 일으키자” 경기소방, ‘파란119’ 출범

새로운 소방정책 발굴… 경기소방 혁신 이끄는 전담조직
오는 10월 파란119 성과보고회 계획, 우수팀 인센티브 제공
행정포털 내 ‘파란119싱크탱크’ 개설로 전 직원 참여 유도

유은영 기자 | 입력 : 2023/03/20 [10:00]


새로운 소방정책을 발굴해 경기소방의 혁신을 이끄는 전담조직(TF)인 ‘파란119’가 출범했다.

 

‘파란’은 조직에 신선한 변화의 물결을 일으키자는 의미와 기존의 틀인 알을 깨자는 의미로 소방에 파란을 일으켜 품격과 품질이 높은 도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경기소방의 의지를 담고 있다.

 

경기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선호)는 2월 10일 본부 청사 대회의실에서 파란119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조선호 본부장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과 파란119 창단 팀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파란119의 운영방안 설명과 함께 팀별 활동 각오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1호 안건으로 ‘소방관서별 특성에 맞는 화재 예방과 대응 등 소방 정책 추진’을 선정했다.

 

경기소방에 따르면 1980~1990년대 출생한 MZ세대 대거 유입으로 조직 구성원의 양극화에 따른 소방조직문화 변화 필요성에 공감하고 재난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소방 정책 개발을 위해 소방 혁신 전담조직인 파란119를 발대했다.

 

파란119는 팀별 10명씩, 총 5개 팀으로 구성된다. 자발적으로 참여한 MZ세대 직원을 비롯해 근무기관과 계급, 성별 등을 적절히 안배했다.

 

이들은 팀별로 2개월씩 운영하고 매월 한두 차례 안건 회의를 열어 조직문화 관련 전반에 관한 개선사항과 예방, 대응 구조 등 신규정책 발굴에 나선다. 

 

 

경기소방은 창의성과 혁신성 등이 돋보인 안건을 선정해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오는 10월에는 파란119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우수한 활동을 한 팀을 선정해 민간기업 조직문화 탐방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2월부터 행정포털 내 ‘파란119싱크탱크’ 창구를 개설해 모든 직원으로부터 각종 정책을 제안받는다. 분기별로 심의위원회와 최종 콘테스트를 열어 눈에 띄는 안건을 선정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한다. 우수 정책 선정자에게는 도지사 표창과 인사 가점 등 인센티브도 제공할 방침이다.

 

파란119에 참여한 김형진 시흥소방서 소방사는 “도민 여러분께 인정받고 감동을 주는 소방서비스를 개발ㆍ시행하는 게 내 머리와 손끝에서 만들어진다는 짜릿한 쾌감을 맛보고 싶어 참여했다”며 “기발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와 경기소방에 변화의 바람이 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3년 3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BEST 119 관련기사목록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