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플러스 칼럼] 공공과 민간 협력으로 소방산업 미래 다져야

광고
119플러스 | 기사입력 2023/06/20 [10:00]

[플러스 칼럼] 공공과 민간 협력으로 소방산업 미래 다져야

119플러스 | 입력 : 2023/06/20 [10:00]

소방청이 소방산업 진흥을 위해 분주하다. 올해 초 “모든 부처는 수출 부처이자 산업 부처라는 확고한 인식을 하고 업무에 임해달라”는 윤석열 대통령 훈시에 따른 조처다.

 

지난 3월 15일 이러한 윤석열 정권의 정책 기조 아래 소방산업체 수출 진흥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소방청은 소방산업 진흥을 위한 산업 현장의 애로와 건의를 직접 듣고 진흥 정책 확대를 위한 강한 의지를 함께 드러냈다.

 

약 두 달 후인 지난 5월 10일에는 첫 간담회 수렴 의견에 따른 후속 조치 내용이 담긴 진흥 정책의 방향을 공유하기도 했다.

 

산업을 진흥시키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서는 소방청의 모습은 고무적이다. ‘소방산업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 2008년 제정된 이후 15년이 흘렀지만 지금처럼 역동적인 모습은 없었기 때문이다.

 

소방산업은 큰 틀에서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소방관서에서 사용하는 각종 장비를 포괄하는 관납 위주의 ‘소방장비 산업’과 건축물 등의 화재안전성 향상을 위해 사용되는 민수 위주의 ‘소방시설 산업’이다.

 

이 중에서도 소방장비 산업의 발전을 위해선 공공과 민간의 파트너십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장비를 사용하는 수요자가 곧 소방관이자 소방조직이고 민간 산업 기술의 발전 없이는 소방 역량도 높아질 수 없어서다.

 

하지만 현실에서 소방관서와 산업계가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 원인으로는 소방의 폐쇄적이고 소극적인 조직 문화가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소방장비를 개발하거나 공급하는 기업은 소방장비 성능 테스트나 시연의 기회를 얻어 더욱 많은 피드백을 받길 원한다. 그래야만 실효성과 효율성을 갖춘 기술을 개발해 공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소방 입장에선 기업과의 작은 유대관계 형성조차 꺼리는 경우가 많다. “행여나 구설수에 오르진 않을까”, “특정 기업과의 유착으로 바라보진 않을까”, “경쟁 기업이 민원을 제기하진 않을까” 하는 부정적 영향을 염려해서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민간 산업계에선 정상적인 협조 체계가 아닌 학연, 지연과 같은 인맥을 동원하거나 전직 소방공무원을 영입해 소방관서로부터 협조를 얻는 일이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 씁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소방산업은 우리 사회의 안전을 책임지는 중요한 분야다. 소방조직 차원에서 그 가치를 무시하거나 괄시한다면 산업의 진흥이나 발전은 기대할 수 없다.

 

산업계의 참여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규제와 정책을 실행하는 소방조직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 소방관서와 산업계 간의 협력을 위한 공식적인 절차와 방법 정립이 시급한 이유다.

 

민간 기업은 공공 부문과의 협력으로 소방서비스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공공 부문에 부재한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자본과 자원으로 소방산업 발전을 통한 국가 소방 대응력 향상에 이바지해야 한다.

 

유기적 협력을 실현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건 공공과 민간 간의 ‘열린 인식’이다. 이 과정에선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가 밑바탕이 돼야 한다. 공공과 민간 사이의 잠재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는 잣대를 내려놓고 서로의 장점과 기여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각종 사고와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소방의 존재 가치 달성은 소방조직이나 소방산업 등 어느 하나만으로 이뤄낼 수 없다. 

 

모두가 소방산업 진흥에 참여하고 그 과정에서 생기는 변화와 혁신을 받아들이는 열린 마음이 필요하다. 공공과 민간의 협력이 소방조직은 물론 소방산업의 미래까지 결정짓는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3년 6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플러스 칼럼 관련기사목록
[인터뷰]
[인터뷰] 김창진 한국소방산업기술원장 “시대가 요구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