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119기고] 주방 화재 현장의 슈퍼맨, K급 소화기

광고
강원 원주소방서 박순걸 서장 | 기사입력 2023/11/30 [14:00]

[119기고] 주방 화재 현장의 슈퍼맨, K급 소화기

강원 원주소방서 박순걸 서장 | 입력 : 2023/11/30 [14:00]

▲ 강원 원주소방서 박순걸 서장

계절의 변화가 이렇게도 빠르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많이 내려가 벌써 겨울이 다가온 걸 실감하게 된다.

 

요즘 유행하는 ‘K-pop’, ‘K-food’ 등 ‘K’가 들어가는 용어가 많이 생겼지만 소방관들에겐 ‘K급 소화기’가 가장 먼저 떠 오른다. K급 소화기는 주방을 뜻하는 영단어 kitchen의 앞 글자를 따 명명한 주방용 소화기다.

 

2017년 6월부터 화재 안전기준이 개정되면서 음식점ㆍ다중이용업소ㆍ호텔ㆍ기숙사ㆍ노유자시설ㆍ의료시설ㆍ업무시설ㆍ공장ㆍ장례식장ㆍ교육연구시설ㆍ교정ㆍ군사시설 등의 주방에 대한 K급 소화기 설치가 의무화됐다. 5년간 강원도에서 발생한 식품 관련 화재는 541건인데 이중 123건(22.7%)이 식용유로 인한 사고다.

 

화재는 가연물과 산소, 점화원이란 세 요소가 동시에 존재할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식당엔 이들 요소가 많이 분포돼 있어 화재 위험이 높다. 식당은 음식 조리 과정에서 불을 사용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성이 상존한다. 특히 기름과 같은 가연성 액체가 있기 때문에 화재가 발생한다면 초기 진압이 쉽지 않을 수 있다. 그래서 식당의 주방엔 반드시 K급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

 

기름 화재는 온도가 300℃ 이상에 이르며 화상을 입히거나 인근 가연물을 쉽게 점화시킨다.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불꽃이 보이면 당황해 물을 뿌리기 마련인데 기름 화재 시 물은 진화에 전혀 효과가 없다. 기름이 물에 닿으면 물이 기화돼 불꽃이 튀거나 기름이 흩어져 불이 더 크게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방용 소화기는 발화 온도를 낮추는 냉각효과와 거품 형성으로 표면을 덮는 질식효과를 갖춰 주방 화재에 적응성이 뛰어나다.

 

자신과 가족, 이웃의 생명ㆍ재산을 보호하는 건 작은 관심으로부터 시작된단 사실을 당부드린다. 국민 모두 안전하고 즐거운 겨울을 보냈으면 한다.

 

강원 원주소방서 박순걸 서장

 

※ 외부 필자의 기고 및 칼럼 등은 FPN/소방방재신문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이수열의 소방 만평] 완벽한 소방시설을 무너뜨리는 ‘이것’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