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구례소방서, 공사장 외국인 대상 소방안전교육

광고
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6:30]

구례소방서, 공사장 외국인 대상 소방안전교육

정재우 기자 | 입력 : 2024/02/27 [16:30]

 

[FPN 정재우 기자] = 구례소방서(서장 박상진)는 지난 26일 관내 아파트 공사장 내 외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소방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맞춤형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겨울철 공사장 내 용접ㆍ용단 과정에서 불티 비산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가연물 관련 유독가스 사고나 콘크리트 양생 시 화기 취급 부주의 등으로 인해 일어나는 대형화재를 예방하고자 추진됐다. 

 

특히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인명ㆍ재산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소방서는 이같은 피해를 저감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주요 교육 내용은 ▲용접 작업 시 불씨ㆍ불티 등 화기 취급 주의 ▲소화기ㆍ임시소방시설 사용법 ▲관계인 대상 화재안전ㆍ화재감시자 배치 당부 ▲화재 취약요인 사전 제거 지도 등이다.

 

소방서는 특히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해 각 나라별 번역본으로 제작된 메뉴얼을 배부했다.

 

 

박상진 서장은 “최근 5년간 전국 공사장에서 용접 작업 중 발생한 화재는 총 5500여 건에 달한다며 가연성 자재를 많이 사용하는 건설 현장은 화재 발생 빈도가 높고 특히 겨울철에는 화재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재우 기자 wampc@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