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도심 한복판서 신체부위 노출한 소방관 직위해제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09:13]

도심 한복판서 신체부위 노출한 소방관 직위해제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4/04/22 [09:13]

[FPN 최누리 기자] = 지난달 광주 도심 한복판에서 갑자기 바지를 내리고 길거리를 돌아다닌 소방관이 직위해제됐다.

 

광주 서부소방서는 최근 공연음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A 소방관을 직위해제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A 소방관은 지난달 1일 오후 11시 15분께 광주 서부 화정동의 한 도로에서 바지를 벗어 신체 일부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술에 취한 A 소방관은 도로를 한동안 돌아다니면서 여성 보행자들 앞에서 이같은 추태를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소방관은 경찰 조사에서 “소변이 급해 그랬지만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소방서는 검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창진 한국소방산업기술원장 “시대가 요구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