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 ‘평창 동계올림픽 폭설 안전종합대책’ 추진

올림픽 기간 중 상황관리체계 유지 등 만일의 사고 대비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7/12/15 [09:12]

[FPN 김혜경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주요 노선에 제설 장비ㆍ제설제가 집중 배치된다. 또 범정부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한다.

 

정부는 동계올림픽 대회 기간 선수단, 관광객 등의 안전을 위해 범정부 폭설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제설 집중대책 기간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은 동계올림픽 개최 지역의 과거 극한 기상 분석 결과를 토대로 마련됐다. 우선 정부는 강설빈도와 강도가 높은 강원 영동지역의 최대 적설량과 강설 강도 등을 고려해 제설물자를 사전 비축했다. 과거 교통마비나 고립, 붕괴 등의 사례에 대비한 제설능력 강화와 통신ㆍ의료ㆍ구호ㆍ인력ㆍ장비ㆍ홍보 등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선수단과 관광객 등 이동로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대책도 추진한다. 정부는 극한 기상에 대비해 올림픽 주요 노선에 전담 제설 장비 195대와 제설제 138,000t을 비축하고 전담 제설반을 통해 신속한 제설을 시행할 방침이다.

 

또 제설 취약지역에 자동염수분사장치와 CCTV, 견인차 등을 배치하고 고속도로와 국도 등에 대한 안전순찰 강화, 경기장 주변의 불법 주ㆍ정차 차량을 집중 단속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올림픽 기간 행안부와 국토부, 조직위, 강원도 간 종합상황실을 연계 운영하는 형태의 상황관리체계도 유지할 계획이다. 우선 통신 마비에 대비한 재난안전통신망과 이동기지국을 배치하고 닥터헬기 1대, 소방헬기 2대 등 긴급환자 후송을 위한 헬기 지원 체계를 정립한다.

 

선수와 관광객 고립에 대비해 재해구호물자를 비축하고 구호지원기관과 민간협약기관 등과 긴급구호체계도 마련한다. 군 인력과 장비, 지역 자율방재단과 의용소방대 등 민ㆍ관ㆍ군 동원체계를 구축, 사고ㆍ재난 발생 시 신속한 상황전파와 안내도 적극 실시할 예정이다.

 

또 공항과 철도의 운행 마비와 경기장ㆍ숙소 등의 지붕 붕괴 방지를 위해 구호 물품 비축, 야간시간 대중교통 연장, 지붕 적설 제거 대책 등도 함께 마련한다.

 

정종제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세계인의 축제인 평창 동계올림픽의 시작은 선수와 관중, 관계자들의 안전부터 준비돼야 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경기장 주변에 불법 주ㆍ정차 등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과 함께 선진 시민의 모습을 보여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9년 만에 소방복제 전면 개선… 어떻게 바뀌나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