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 재해위험지역에 1조3,000억원 투입

침수ㆍ붕괴 등 위험요인 조기 정비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1/04 [20:04]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올해 1조3,133억원을 투입해 재해위험지역 조기 정비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320억원 증가한 수치다. 이에 정부는 ▲여름철 태풍ㆍ호우로 반복적인 침수피해 ▲급경사지 사면, 저수지 등의 노후화로 붕괴위험이 있는 시설 등 총 935개소에 대한 위험 요소를 사전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도심지 침수 피해지역에 배수펌프장과 저류지를 설치하고 사면과 저수지 붕괴위험 지역에 시설물을 보수ㆍ보강할 계획이다. 또 홍수범람 위험이 있는 소하천에는 제방과 호안을 설치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빠른 사업추진을 위해 1일부터 지자체와 함께 ‘조기 추진단’을 구성ㆍ운영하고 2월 말 조기 발주(90%), 우기 전 주요공정 조기완공(60%) 등을 목표로 사업을 관리할 예정이다.

 

또 재정 조기집행계획에 맞춰 예방사업 예산의 58% 이상(국비 3,811억원)을 상반기에 투입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행안부는 사람 중심의 재해 예방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불분명한 안전관리 주체와 다수의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에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가뭄으로 인한 반복적인 피해 예방을 위해 ‘상습가뭄재해지구’도 재해 예방사업에 추가할 방침이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와 위험요인 해소 사업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제연설비 성능개선 토론회, 어떤 내용 다뤄졌나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