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공무원 사상자 4년 새 2배 이상 급증

홍철호 “소방관 업무 중 사상자 매년 늘어 2058명”

최영 기자 | 입력 : 2018/04/04 [08:35]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홍철호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김포을)     ©최영 기자

 

[FPN 최영 기자] = 소방공무원의 사상자가 4년 새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자 치료와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책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소방공무원 사상자 수는 2058명(사망 16명, 부상 2042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294명이었던 사상자수는 지난해를 기점으로 604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조사 자료에 따르면 소방공무원 사상자수는 2013년 294명(사망 3명, 부상 291명), 2014년 332명(사망 7명, 부상 325명), 2015년 378명(사망 2명, 부상 376명), 2016년 450명(사망 2명, 부상 448명), 2017년 604명(사망 2명, 부상 602명) 등 최근 5년간 매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사상자 업무유형별로는 사망자는 전체(16명)의 56%인 9명이 구조활동 중 사망했고 화재진압(6명), 교육훈련(1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부상자의 경우 전체(2042명)의 37%인 765명이 소방 지원ㆍ예방 활동 등 중 부상을 입었으며 다음은 구급활동(475명), 화재진압(394명), 구조활동(208명), 교육훈련(200명) 등의 순이었다.

 

이 같은 사상자 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소방공무원의 근무여건을 대폭 개선하고 사상자 치료 와 생활안정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홍 의원은 지적했다.

 

홍철호 의원은 “재난현장의 유해인자로부터 소방공무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현행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에 따라 소방업무환경측정을 적극 실시하고 분석ㆍ평가를 통해 근무여건을 개선시켜야 한다”며 “보건안전과 복지 기본계획을 재검토해 소방공무원 사상자에 대한 치료와 생활안정 지원확대를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영 기자 young@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LH, 소방안전 개혁 노린다! ‘소방 전담 부서 발족’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