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안전교육으로 초동현장대응 높인다

문화재청, 사찰 관계자ㆍ고택 소유자ㆍ민속 마을 주민 대상 교육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4/13 [20:41]

[FPN 김혜경 기자] = 문화재 안전교육으로 재난 시 사찰이나 고택문화재 소유자ㆍ관리자 등의 초동 대응능력을 강화해 나간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한국소방안전협회, (재)한국문화재정책연구원(이사장 이승규)은 12일부터 오는 11월 9일까지 문화재 안전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교육은 ▲사찰 문화재 관계자(4월 12일) ▲고택문화재 소유자(1차 4월 13일, 2차 10월 중) ▲8개 민속 마을 주민(4월 13일부터 11월 9일) 등 분야별로 진행된다.

 

기존 안전교육은 국보ㆍ보물 등 중요 목조문화재에 배치된 문화재 안전경비원과 일부 민속 마을 주민만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지난달 22일 ‘문화재보호법’ 제14조가 개정ㆍ시행됨에 따라 이번 안전교육은 대상을 확대ㆍ운영한다.

 

문화재는 오래 전 축조돼 화재, 지진 등 재난에 취약하다. 특히 사찰 문화재 등의 경우 지형적 특성상 소방차 출동시간이 10분 이상 소요되는 현장도 적지 않다. 최적 시간 내 정부의 초동대응이 미치기 어려운 경우 문화재 소유자ㆍ관리자의 적절한 초동대응이 문화재와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중요 방안이 된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전기ㆍ가스 등의 사고사례와 안전한 사용법 ▲화재, 지진 등 재난 시 초동대응요령 ▲문화재 소방설비(소화기, 호스릴 설비 등) 등의 실습 교육을 할 예정이다. 재난으로 인한 문화재 피해를 예방하는 것은 물론 재난 시 초동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ㆍ훈련을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평상시 안전사고 예방과 화재 등의 재난 발생 시 현장대응능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문화재 현장의 특수성 등을 반영한 설명서를 작성ㆍ비치하는 등 문화재 현장대응능력도 지속해서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이슈분석
[FPN-TV 이슈분석]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앞둔 소방시설법 개정안, 문제는?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