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 구급대 개선시급… 충북, 전남 등 시ㆍ도별 구급서비스 편차 커

이재정 의원 “18개 시ㆍ도 중 3인 구급대 보급률 100%인 곳은 4곳 뿐”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9/18 [15:45]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안양 동안을)     ©소방방재신문

 

[FPN 김혜경 기자] = 전국 3인 구급대 비율이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ㆍ도별 편차가 매우 커 구급대원 증원을 통한 3인 구급대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비례대표)은 소방청에서 제출한 ‘전국 2인ㆍ3인 구급대 현황’ 자료를 분석해 그 결과를 지난 14일 밝혔다.

 

2인 구급대의 경우 1명은 운전을 해야 하므로 사실상 이송 중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구급대원은 1명뿐이다. 이와 달리 3인 구급대는 이송 중 2인이 응급처치를 할 수 있어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보다 용이할 수 있다.

 

2018년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는 구급차는 총 1384대로 이 중 탑승 인원 2인 구급차가 7136대, 3인 구급차가 5137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율로 살펴보면 2인 구급대가 58.1%, 3인 구급대는 41.9%로 아직도 3인 구급대가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 큰 문제는 3인 구급대의 지역별 편차가 매우 심각하다는 데 있다. 서울과 부산, 대구, 광주의 경우 3인 구급대 보급률이 100%다. 하지만 충북은 단 4.7%, 전남은 8.5%, 제주는 14% 등에 불과해 3인 구급대의 시ㆍ도별 편차는 전 국민이 고르게 받아야 할 구급 서비스의 차등을 불러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재정 의원은 “격무에 시달리는 구급대원의 근무여건 향상은 물론 응급환자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3인 구급대의 확대는 필요하지만 지역별 예산 등의 여건에 따라 너무도 큰 편차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3인 구급대 확대를 위해서는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전 국민이 향상된 구급 서비스를 받아 한 명의 국민이라도 더 살릴 수 있는 사회적 안전망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