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사전재해영향성검토 협의사업장 이행실태 점검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오는 12일까지 민간전문가 합동 실시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9/04/03 [11:11]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개발에 따른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를 위해 사전재해영향성검토협의를 완료한 개발사업장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와 함께 오는 12일까지 표본 점검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주요 점검대상은 사전재해영향성검토 협의사업장 317개소(중앙부처 184, 지자체 133) 중 주택건설, 도로ㆍ철도건설, 항만, 산업단지 등 대규모 개발사업장이다.

 

중점 점검 내용으로는 개발 전 마련된 재해저감 대책이 시공계획에 반영됐는지 여부, 공사 중 안전 확보를 위한 임시침사지ㆍ저류지 등 설치 여부, 절ㆍ성토 사면 시공 및 관리실태 등이다. 현장의 애로ㆍ건의사항 등 개선과제 발굴을 통해 재해예방대책의 실효성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번 사업장 점검을 통해 재해예방대책이 소홀한 사업장에 대해 해당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사업시행자를 통해 즉시 개선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이를 이행하지 않는 사업시행자에 대해서는 공사 중지ㆍ과태료 부과 등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산림청 등 관계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사전재해영향성검토 협의사업장 317개소에 대한 전수 점검을 자체 실시하기도 했다.

 

허언욱 안전정책실장은 “이번 점검으로 올 여름철 재해예방대책에 소홀함이 없도록 안전한 사업장을 구축해달라”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ISSUE
[집중취재] 특정 업체 특혜라는 신형 소방 기동화 논란… 사실은?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