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재난 유형별 전문교육 신설, 대응역량 강화

43개 교육기관서 6425명 대상 교육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9/04/03 [17:17]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는 최근 대형 사회재난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재난안전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사회재난 전문교육을 대폭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사회재난 전문교육은 43개 교육기관에서 42개 재난유형 대상, 76개 교육과정으로 작년보다 확대ㆍ운영한다. 교육 인원은 6425명에 달할 것으로 행안부는 예상하고 있다.

 

특히 17개 시ㆍ도 교육원에서는 지역별 취약한 재난유형을 선정하고 집중교육을 통해 해당 재난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빈번하게 발생되는 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취약시기 도래 전 관계부처와 공공기관, 지자체 담당자를 대상으로 합동교육과 실제훈련도 진행한다.

 

합동교육으로는 ▲국가 재난대응체계 ▲재난 유형별 대응지침 ▲비상대응 행동요령 ▲관련 법ㆍ제도 현황 등을, 실제훈련에서는 관계기관과의 협업체계 점검을 통해 기관별 역할과 개인별 임무를 숙지할 수 있도록 한다.

 

배진환 재난협력실장은 “앞으로도 사회재난 대비 전문교육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대형화재ㆍ붕괴ㆍ감염병 등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비해 관계부처와 함께 집중적인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지켜온 경영방침으로 新가치 실현한 (주)다성테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