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피해배상ㆍ지역재건 위한 법 제정 요청, 정부 관계자 곧 답변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4/16 [13:16]

 

[FPN 최누리 기자] = ‘포항지진 피해배상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과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11.15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 글에 대한 동의가 15일을 기점으로 20만 6천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원칙에 따라 한달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정부 관계자가 직접 답변하는 형식이다. 

 

청원인은 “포항지진은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인재”라며 “그간 포항 시민들은 본진과 100회 이상 넘는 여진 등으로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통해 보상 절차와 보상금 지급 등의 조치 등이 이뤄져야 상처로 얼룩진 시민들의 마음이 치유되고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다”면서 “지역 활성화를 위한 각종 지원사업(트라우마 치유시설 등 공공시설)도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규모 5.4)이 인근 지역발전소 문제로 촉발됐다는 연구 결과를 지난달 20일 발표한 바 있다.

 

포항시는 그동안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각종 행사장에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해 왔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ISSUE
[집중취재] 특정 업체 특혜라는 신형 소방 기동화 논란… 사실은?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