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거주자 10명 중 7명 “아파트 대피시설 신뢰 못 해”

김경협 의원 외뢰 아파트 거주자 여론조사 결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4/17 [00:42]

▲ 화재대피시설 대피가능여부     © 김강협 의원실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우리나라 아파트 거주자 10명 중 7명은 자신의 집에 설치된 대피 시설을 통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없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명은 어떤 시설이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부천원미갑)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국회에서 아파트 화재 대피 실효성 강화방안 토론회를 열고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무선전화 RDD, 95% 신뢰수준에서 허용오차 ±4.2%P)는 우리리서치가 용역을 맡아 지난 8일 전국 533명의 만 19세 이상 아파트 거주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응답자의 42.1%가 화재가 발생하면 아파트 내 대피 시설을 통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없다고 답했다. 대피할 수 있다는 응답은 24.1%, 잘 모른다도 33.7%에 달했다.

 

김강협 의원은 “이는 아파트 거주자 75.8%가 자신의 집에 설치된 대피시설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의미다”고 강조했다.

 

응답자 84%는 자신의 비용을 일부 부담해도 대피시설의 개선 의향을 보이기도 했다. 시설 개선이 필요한 이유로는 32.8%가 ‘긴급 시 사용이 어려움’ 29.5%는 ‘시설의 노후화’를 꼽았다.

 

어떤 화재 대피시설이 아파트에 설치된 지 모른다는 응답도 10명 중 3명에 달했다. 반면 입주 시 대피시설을 안내받은 아파트 거주민은 21%에 불과했다. 이에 97%가 관리사무소에서 정기적으로 아파트 화재 대피시설의 위치와 사용방법을 안내해줘야 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화재 안전정보 표지’를 현관문 안쪽과 해당 시설에 부착하는 제도개선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2019 소방방재 기술 산업전 ‘주목 받은 Hot Item’(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