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천소방서, 초평자율관리 공동체 간 업무협약 추진

119뉴스팀 | 입력 : 2019/05/02 [16:00]

▲ 진천소방서와 초평자율관리공동체가 재난대응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고 임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천소방서(서장 주영국)는 2일 3층 대회의실에서 초평면 일대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출동 사각지대 문제를 해결하고자 초평자율관리 공동체와 업무협약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현재 초평면 쥐꼬리명당 일대에는 현재 소방차 진입이 불가한 2채의 주택이 있다. 각종 재난ㆍ재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시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은 초평호 선착장을 통해 보트를 이용하는 방법 밖에 없다. 특히 2채의 주택 중 1곳은 독거노인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그동안 주변 마을 주민이 우려하는 부분이기도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초평면 출동 불가지역 내 재난ㆍ재해가 발생할 시 초평자율관리 공동체 내 모터보트를 보유한 9곳의 좌대를 통해 기존보다 신속히 소방인력 진입이 가능해진다. 소방서는 이를 바탕으로 상호 업무지원을 통한 신속한 재난대응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영국 서장은 “모든 국민은 국가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보호받을 의무가 있다”며 “진천군 내 지리적인 이유로 소방 서비스를 제공 받기 어려운 마을이나 장소가 있는 지 지속해서 파악해 비용과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소방서는 추후 초평면 출동 불가지역 2개 주택을 방문해 화재 안전점검 지원ㆍ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유무를 확인하고 소화기ㆍ감지기를 지급할 계획이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심층 인터뷰
[심층 인터뷰] 소방청 개청 2주년, 정문호 제2대 소방청장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