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봉소방서, 여름철 에어컨 실외기 화재 예방 당부

119뉴스팀 | 입력 : 2019/06/14 [16:20]

 

도봉소방서(서장 최성희)는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에어컨 가동률이 높아짐에 따라 여름철에 빈번히 발생하는 에어컨 실외기 화재에 대한 예방법을 안내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선풍기와 에어컨 등 냉방기기로 발생한 화재는 1500여 건이고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8월까지 발생한 비율이 냉방기기 화재의 65%를 차지한다.

 

주 원인으로는 접촉불량ㆍ과전류 등 전기적 요인이 가장 많았고 과열ㆍ과부하 등 기계적 요인과 사용자 부주의 순으로 발생했다. 그 중 에어컨 실외기가 차지하는 비율이 63%로 대부분의 실외기가 외부에 설치돼 환경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실정이다.

 

실외기 화재를 예방하려면 다음의 사항에 주의해야 한다. 우선 실외기는 통풍이 잘되는 곳에 벽과 10cm 이상 이격해 설치하고 실외기 주변 새집이나 쓰레기ㆍ재활용품 등 적치물을 제거해야 한다.

 

또 에어컨과 실외기 전선 연결부를 확인하고 빗물 침투를 방지시켜야 한다. 멀티탭 등에는 사용하지 않고 벽체 매립 콘센트에 단독으로 사용해야 하고 팬이 돌지 않거나 소음이 발생하면 전문가의 점검을 받아야 한다. 

 

정기적인 에어컨 필터 청소와 교체는 필수 사항이다. 만약 8시간 이상 가동했다면 열을 식힐 시간을 줘야 한다.

 

함창진 지휘2팀장은 “한동안 멈춰있던 에어컨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실외기 내ㆍ외부를 점검하고 관계자가 자리를 비우지 않은 상태에서 1시간 이상 시험 가동해 이상 없음을 확인한 후 사용해야 하며 평상시 실외기 주변의 환경 정리와 안전점검을 해 대형화재로 확대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