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횡성소방서, 소방공무원 사칭하는 소화기 강매ㆍ충약 피해 주의 당부

119뉴스팀 | 입력 : 2019/06/18 [16:13]

횡성소방서(서장 이석철)는 횡성 관내 일반음식점에서 소방공무원을 사칭해 소화기 강매ㆍ충약을 강요하는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군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횡성군 우천면 우항리 소재 A 식당에 소방관과 유사한 주황색 복장을 한 사람이 방문해 “단독경보형감지기를 달면 소화기를 충압해주겠다”며 기존 배치된 새 소화기를 가져가고 충약한 헌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달아주고 관계인이 3만원을 지불한 피해사례가 있었다.

 

최근 소방공무원을 사칭하며 소화기를 강매하거나 충약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소방특별조사나 소방 관련 점검을 받게 될 경우 공무원증을 요구해 신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평소 소화기 상태를 확인해 이상 없는 소화기를 수리 의뢰하거나 새로 구입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에 따라 소방서에서는 예방을 위해 향후 대상물의 관계인에게 현장 방문 시 소화기 충약ㆍ강매행위 관련 안내를 하고 한국외식업중앙회 횡성군지부와 횡성군 보건소에 주의 안내문ㆍ협조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황성백 예방민원담당은 “소방서에서는 어떠한 이유로도 소화기를 강매하거나 충약하고자 수거하지 않는다”며 “피해사례에서 보듯이 소방공무원을 사칭하거나 강압적인 판매와 수리요구 등 영업하는 자를 발견하면 가까운 소방서나 119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