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소방방재 기술산업전] “어떤 용도든 걱정 없다” 일체형 소방댐퍼

최영 기자 | 입력 : 2019/08/26 [10:00]

▲ 벨리모의 관계자가 철제, 알루미늄 에어타이트 댐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최영 기자

 

벨리모서울(주)(대표 임태섭)에서 개발한 소방용 댐퍼는 국제 수준에 부합하도록 누기율 기준을 만족하고 방화 기능까지 겸비한 제품들이다. 에어타이트 댐퍼뿐 아니라 방화기능을 갖춘 철제 에어타이트 제품으로 소방댐퍼의 기능을 완벽히 구현한다.


거실제연설비나 전실제연설비에 적용되는 소방댐퍼는 정확한 누기율 데이터로 한층 수월한 설계를 실현해 준다. 누기율 데이터조차 없어 정확한 제연 설계가 불가능했던 기존 저가 댐퍼들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최고급 댐퍼다.


특히 공조덕트와 제연덕트를 함께 쓰는 거실 제연설비 적용을 고려한 제연풍량조절댐퍼(SVD)는 공조풍량과 제연풍량을 구분해 제어하는 경우 별도의 덕트 라인을 구분하지 않고 손쉽게 공조 시나 제연 시 운전 조건을 만족시킬 수 있다.


벨리모의 소방댐퍼는 댐퍼모터가 설치된 상태로 납품되기 때문에 현장에서의 시공성이 높은 게 특징이다. 또 4각 댐퍼 축 사용으로 댐퍼가 헛도는 위험성을 배제했다. 일반적인 댐퍼들은 6각의 댐퍼 축을 사용하기 때문에 볼트가 풀리는 일이 많았다.


또 하나의 장점은 제연 TAB 과정에서 나타난다. 기존 댐퍼들은 기동 신호만 확인이 가능해 댐퍼의 상태를 알려면 개별 댐퍼마다 현장 점검을 진행해야 했다. 그러나 벨리모의 댐퍼들은 기동과 복구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기 때문에 경보가 발생한 댐퍼만 확인하면 되는 이점을 제공한다.


벨리모 관계자는 “화재 시 어떤 조건에서도 확실한 동작을 구현하는 소방댐퍼는 건물의 안전성을 보장해줄 수 있다”며 “발열이나 마모에 강한 모터 적용으로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원격 관리를 통한 소방검사의 시간 절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광고
광고
기획
[기획] 2019 소방방재 기술 산업전 ‘주목 받은 Hot Item’(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