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해서부소방서, 벌초 중 ‘이것’ 조심하세요!

윤지웅 객원기자 | 입력 : 2019/09/02 [14:00]

 

김해서부소방서(서장 이종식)는 시민의 안전한 벌초를 위한 주의사항을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간(2017~2018년) 벌집 제거 출동 건수는 30만5591건이다. 이 중 벌초 기간인 8월(11만2902건)과 9월(6만7938건)은 전체의 출동 건수의 59%를 차지했다.

 

벌 쏘임 사고는 대부분 벌집의 위치를 모르고 건드렸다가 발생한다. 이에 벌초에 앞서 묘 주변이나 잡초, 나무 등에 벌집이 있는지 먼 거리에서 돌과 나뭇가지 등을 던져 확인하는 게 좋다. 또 벌을 자극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 음주 등은 자제한다.

 

벌초 과정에서 뱀과 야생진드기에 물리는 경우도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긴 옷을 입고 머리와 목을 감쌀 수 있는 모자와 두건을 착용해야 한다. 만약 벌에 쏘이거나 뱀ㆍ야생진드기에 물리면 즉시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한다.

 

이종식 서장은 “소중한 생명을 위협하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사항 등을 숙지해 안전하고 행복한 추석 연휴를 보내기 바란다”고 전했다.

 

윤지웅 객원기자 rnlak53@korea.kr

김해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윤지웅입니다.
김해서부소방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국회 계류’ 족쇄 끊어낸 소방 국가직 법안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