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방서, 심정지 환자 소생률 향상 위한 ‘팀 CPR 훈련’

119뉴스팀 | 입력 : 2019/09/16 [16:00]


용산소방서(서장 김형철)는 16일 오후 강당에서 펌퓰런스 대원과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심정지 환자 소생률 향상을 위한 팀 CPR(심폐소생술)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소방펌프차(pump)와 구급차(Ambulance)를 합성한 용어인 ‘펌뷸런스’는 구급 현장에 두 차량을 동시에 출동시켜 신속한 응급처치를 제공하거나 구급차가 출동하고 공백이 생길 때 소방펌프차가 출동해 구급차 도착 전 구급활동을 지원하는 출동 시스템이다.

 

이날 훈련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를 살려 정상 상태를 회복하게 하고자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전형적인 CPR 상황에서 특수 상황까지 고려한 훈련 ▲팀 CPR 매뉴얼 숙지 ▲역할 분담 임무 교대 방법 ▲특별구급대 업무 확대에 따른 처치능력 강화 등이다.

 

김현선 구급담당은 “꾸준한 훈련과 교육을 지속해서 고품질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고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