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해서부소방서, 비응급 환자 구급차 이용 자제 당부

윤지웅 객원기자 | 입력 : 2019/09/17 [14:00]


김해서부소방서(서장 이종식)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을 위해 비응급환자의 구급차 이용을 자제해 달라며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서는 올해 현재까지 4269건의 구급출동을 했다. 이 중 비응급환자의 출동 건수는 1201건으로 전체의 28%를 차지했다.

 

비응급 환자는 단순 치통환자나 단순 감기환자(38℃ 이상의 고열 또는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 제외), 단순 타박상환자, 단순 주취자, 만성질환자의 검진ㆍ입원 목적의 이송요청자 등이다.

 

‘119구조, 구급에 관한 법률’ 제30조에 따르면 소방서는 위급하지 않은 경우 구급대를 출동시키지 않을 수 있다. 허위로 119에 신고하거나 구급차를 이용한 뒤 응급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지 않은 자에게는 과태료 200만원을 부과할 수 있다.

 

이종식 서장은 “응급환자가 나와 내 가족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생각해주길 바란다”며 “비응급환자의 구급차량 이용을 자제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지웅 객원기자 rnlak53@korea.kr

김해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윤지웅입니다.
김해서부소방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국회 계류’ 족쇄 끊어낸 소방 국가직 법안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