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국 최초 IoT ‘스마트 인명구조경보기’ 개발 착수

현장대원 활동 실시간 모니터링… 주위 온도수집 등 기능 포함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9/18 [13:49]

▲ 스마트 인명구조경보시스템  © 경기도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소방관 활동을 외부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인명구조경보기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이하 경기소방)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20억원의 예산으로 ‘스마트인명구조경보기’ 개발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7월 안성공장 폭발화재 이후 “소방관의 안전을 위해 첨단장비 도입을 검토하라”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른 조치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인명구조경보기는 소방관의 활동상황을 외부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개인인식표(위험현장 진ㆍ출입관리)와 인식구조경보기(비상시 경보음), 위치추적장치(비상시 신호 발신) 등 3종 기능을 갖춘 장비다. 

 

특히 IoT 기술을 접목시킨 ‘스마트형 인명구조경보시스템’으로 지휘센터에서 현장대원 인원과 활동내역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탈출 신호 전송과 주위 온도수집 기능은 물론 대원 움직임이 없으면 자동으로 경보가 울리는 기능도 갖출 전망이다. 장기적으로는 장비 교체 주기와 고장 등에 따른 유지관리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올해 안으로 제품 개발과 생산을 완료한 뒤 검증을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 경보기 4천대(대당 50만원)를 일선 소방서에 보급할 계획이다. 

 

경기소방 관계자는 “이 경보기를 통해 현장대원의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제품이 계획대로 제작ㆍ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