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성동소방서, 코로나19 감염 예방 캠핑카 배치 운영

119뉴스팀 | 기사입력 2020/02/26 [11:25]

성동소방서, 코로나19 감염 예방 캠핑카 배치 운영

119뉴스팀 | 입력 : 2020/02/26 [11:25]

 

성동소방서(서장 오정일)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캠핑카를 배치ㆍ운영한다고 밝혔다.

 

환자가 열이 없다고 신고하며 구급차를 요청하지만 막상 구급대원이 생체징후를 측정해보면 열이 있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이 경우 코로나 의심환자로 분류돼 이송환자에 대한 확진(양성ㆍ음성) 판정까지 구급대원을 근무환경과 분리시켜야 한다.

 

서울재난본부에서는 구급대원을 수용하기 위해 소방학교와 안전센터를 격리수용소로 지정해 운영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을 전부 수용하기엔 역부족이다. 이에 임시방편으로 캠핑카를 대여했다.

 

소방서는 전 송정119안선센터 차고에 캠핑카를 배치하고 전담인원을 지정해 코로나19가 구급대원에 의해 전파되는 것을 방지하며 대원이 안심하고 격리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