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기환 청장 부당인사 지시 사실로 드러나

감사원 ‘취약기관 고위공직자 비리 감사결과’ 공개

신희섭 기자 | 입력 : 2013/02/07 [14:35]
그간 논란이 되어 왔던 이기환 소방방재청장의 지역 편향 및 인사교류 부당 지시 등이 감사원 감사결과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취약기관 고위공직자 비리 점검 감사결과’를 전격 공개했다.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르면 이기환 청장은 소방감 승진과 관련해 절차를 무시하고 특정인의 특진 결정을 지시했으며 지방직에서 국가직 전입 희망자가 많아 전입요건을 규정한 인사교류 규정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규정에 맞지 않는 인사 4명에 대한 부당 전입을 지시했다.

또 차장 재직시 지역 본부장으로부터 향응접대에 대한 공익 제보를 문제삼아 소방준감 A씨를 2개월간 대기발령 시켰으며 사실상 강임에 해당되는 소방정 직급으로 파견발령을 지시했다.

이와 더불어 소방방재청 기획감찰계 소방정 B씨는 2011년도 화재피해 저감목표를 미달성한 3개 본부(경기, 강원, 인천)의 본부장에 대한 경고 조치를 상급자에게 보고하지 않은 채 보류시켰으며 지난해 3월 소방정 승진심사시 OO본부 C씨를 승진대상 4위에 포함시켰고 이기환 청장은 이를 다시 3위로 직권 조정해 소방감으로 승진시키기도 했다.

이기환 소방방재청장의 이 같은 부당 인사를 지적해 오던 민주통합당 진선미 의원은 감사원 감사결과가 공개되자 “영남 출신 측근 간부들에 대해서는 자격 절차 및 전입 교류규정 무시, 경고 대상자까지 편법과 변칙을 통해 낙하산 승진을 자행해온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지역 차별 및 측근 정실인사 자리다툼으로 소방조직 자체를 갈등으로 내몰아 소방관 전체의 명예를 실추시킨 이기환 청장은 당장 사죄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감사원은 ‘인사업무 부당 지시’ 내용을 행정안전부에 통보했으며 국무총리실 역시 “감사결과가 사실임이 확정된다면 그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신희섭 기자 ssebi79@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지켜온 경영방침으로 新가치 실현한 (주)다성테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