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611개 건설현장 안전점검

감리 실태 포함, 동절기 대비 취약공종 집중점검

이재홍 기자 | 입력 : 2015/11/18 [11:15]

[FPN 이재홍 기자] = 동절기를 대비해 안전사고와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대대적인 안전점검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전국 건설현장에 대한 안전 및 감리업무 실태점검을 18일 오늘부터 내달 8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로와 철도, 수자원, 공항, 건축물 등 611개 건설현장에 대해 일제히 실시된다. 국토부는 점검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민간전문가 53명을 포함한 합동점검반을 구성했으며, 시공자의 책임과 더불어 시공자를 지도ㆍ감독해야 할 감리자의 업무 실태도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동절기 안전사고에 특히 취약한 굴착공사와 붕괴위험지역의 계측관리, 흙막이, 비계, 동바리 등 가시설물 설치 적정성, 품질 및 안전관리계획의 수립ㆍ이행 등이 대상으로 포함됐다.

 

또 건설자재를 공급하는 납품업체에 품질시험비를 전가하는 등의 불공정 관행과 최근 문제가 불거진 불량 철강재 사용과 관련, 품질시험 여부 및 한국산업표준에서 정한 기준 이상의 자재로 시공하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점검결과에 따라 안전관리가 우수한 현장 사례는 발굴해 포상하고 부실시공이나 불량자재 사용이 적발된 현장에는 형사고발과 행정처분 등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홍 기자 hong@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지켜온 경영방침으로 新가치 실현한 (주)다성테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