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산 출마' 강용석, 고충 토로 "국회의원 지내면서 매달 1500만 원씩 빚졌다"

온라인뉴스팀 | 입력 : 2016/01/31 [21:29]
▲ 매달 1500만 원 빚 (사진: 연합뉴스TV)     © 온라인뉴스팀


변호사 강용석이 용산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그의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강용석은 과거 방송된 JTBC '썰전'에서 "국회의원들은 항상 쓸 돈이 부족하다고 하더라. 연봉이 1억 이상이면 충분한 것 아니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사무실 임대료에 직원들 월급도 줘야 하고 당연히 생활비도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의원들 월급 통장에 펑크가 날 수 밖에 없다. 나도 의원 시절 매달 1500만 원씩 빚지고 살았다. 국회의원 지내고 남은 건 빚뿐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강용석은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13 총선에 용산을 지역구로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online@fpn119.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