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음악대장 후보 하현우 "인기상 받은 장기하 부러웠다"

온라인뉴스팀 | 입력 : 2016/01/31 [22:53]
▲ 인기상 장기하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 온라인뉴스팀


가수 하현우가 '복면가왕' 음악대장의 후보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그의 발언이 함께 화제가 되고 있다.

 

하현우는 과거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과거 한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적이 있다. 그때 장기하와 얼굴들이 인기상을 받았는데 차라리 그들이 부러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장기하와 얼굴들보다 인지도가 낮았기 때문이다"라며 "상금으로 500만 원을 받았는데 김밥 사 먹고 차비로 썼다. 남은 돈은 앨범 재킷 사진 찍고 음반 제작하는 데 썼다"고 밝혔다.

 

한편 3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음악대장'이 새 가왕에 등극하며 좌중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음악대장'의 가면 속 주인공으로 하현우를 내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뉴스팀 online@fpn119.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