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소방특별조사단 본격 활동 시작

점포 수 1천 개 이상 대형시장 20개… 종합안전진단 실시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7/06/01 [17:26]

[FPN 김혜경 기자] =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최근 화재로 불안감이 증폭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5월 31일부터 중앙소방특별조사단이 본격 활동한다고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는 총 386건, 연평균 77건이 발생했다. 전통시장 화재는 주로 심야시간대에 발생했으며 전기적 요인이 48%, 부주의 26%, 기계적 요인 10%, 방화 3% 순으로 나타났다.

 

31일부터 활동 개시한 중앙소방특별조사단은 소방안전, 기계, 전기, 건축, 가스, 화공 등 분야별 기술사 21명의 전문위원으로 구성돼 종합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한다.

 

조사대상은 점포 수 1천 개 이상의 대형시장으로 서울 12개소, 인천 1개소, 부산 5개소, 경북 1개소, 제주도 1개소로 전국 20개소다.

 

주요 확인사항은 ▲소방시설 유지ㆍ관리, 소방안전관리 업무수행 사항 ▲불법 증축 및 용도변경, 방화구획 훼손 및 피난시설 유지ㆍ관리 ▲무허가 위험물, 위험물 저장 및 처리시설 ▲노후 전선ㆍ설비사용, 누전 및 과전류 차단기 관리상태 ▲가스 정압시설ㆍ가스시설 유지ㆍ관리 등이다.

 

안전처는 이번 소방특별조사 결과 위법사항이 발견되면 의법 조치하고 현지 조치가 가능한 사항은 즉각 시정토록 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근원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개선 과제도 함께 발굴해 소방제도에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안전처 관계자는 “향후 중앙소방특별조사단은 공항, 철도시설, 국가산업단지, 초고층 건축물, 석유비축시설 등 재난 발생 시 큰 피해가 예상되는 대상에도 소방특별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며 “시ㆍ도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는 중앙의 전문인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등 중앙과 시ㆍ도 간의 소방특별조사 협업체계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취재
[인터뷰]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 김태균 당선인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