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문정부 일자리 창출… 2022년까지 소방관 2만2천여 명 충원
- 소방공무원 5개년 확충 계획 수립, 예방 인력도 늘린다
- 95개 농어촌에 119구급대 추가 배치로 사각지대 해소
- 2022년까지 소방서 20개, 119안전센터 135개 신설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7/06/23 [10:32]

[FPN 김혜경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기조에 맞춰 오는 2022년까지 총 2만2,319명의 소방관 증원이 추진된다.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는 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과 연계한 소방 현장대응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소방공무원 5개년 확충 계획을 수립했다.


본지(FPN/소방방재신문)가 입수한 이 계획안에 따르면 중앙소방본부는 오는 2022년까지 현장활동 부족인력 1만9,254명, 소방특별조사요원 1,529명, 농어촌지역 119구급대 인력 855명, 소방안전교육 인력 681명 등 총 2만2,319명의 소방관 증원을 추진한다.

 


안전처에 따르면 현재 법정 기준에 따라 필요한 소방 현장활동 인력은 5만1,714명이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실제 현장에서 활동하는 소방관은 3만2,460명에 그친다.


이에 중앙소방본부는 올해 상반기 2,080명을 충원한 데 이어 하반기 1,500명의 소방인력을 추가로 확충한다. 또 2018년에는 2,931명, 2019년 2,932명, 2020년 2,939명, 2021년 3,436명, 2022년 3,436명 등 총 1만9,254명의 현장활동 소방공무원을 증원할 계획이다.


화재예방 기능 극대화를 위한 소방특별조사요원 1,529명도 확보한다. 안전처에 따르면 소방특별조사 운영 기준인력은 1,063개반 2,126명이다. 하지만 올해 1월 1일 기준 시ㆍ도별 소방특별조사 운영인력은 299개반 597명 정도다. 이는 정상 기준에 3배 이상 미달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중앙소방본부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내 연간 20%의 조사가능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 534명, 2019년 516명, 2020년 479명씩 증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맞춤형 안전교육ㆍ소방서 무상교육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소방안전교육 인력도 확충한다. 그간 서울을 제외한 17개 시ㆍ도에서는 소방안전교육을 전담하는 별도 인력 없이 소방관서에 1,205명의 강사를 지정ㆍ운영하고 있다.


소방관서나 체험관, 체험 차량 등 소방안전교육에 필요로 하는 기준 인력은 총 953명이지만 현재 인력은 440명으로 513명이 부족한 실정이다. 향후 신설되는 체험관 인력 168명까지 포함하면 총 681명이 미달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중앙소방본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부족인력을 보강해 나갈 계획이다. 2018년에는 158명, 2019년 137명, 2020년 126명, 2021년 138명, 2022년 122명 등 5년간 총 681명의 소방안전교육 인원을 충원한다는 구상이다.


응급의료사각지대에 놓인 농어촌지역에 119구급대를 추가 배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중앙소방본부는 전국 424개 지역대 중 인천과 울산, 세종, 경기 등 농어촌지역 10개 시ㆍ도 95개 지역대를 선정해 119구급대를 배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19년 315명, 2020년 320명, 2021년 220명 등 3년간 총 855명을 확보한다.


오는 2022년까지 소방관서 신설에 따른 필요 인력도 증원한다. 각 시ㆍ도에서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소방서 20개소와 119안전센터 135개소를 신설할 계획이다.


여기에 맞춰 현장활동 부족인력과는 별도로 소방서 1,243명, 119안전센터 2,947명을 보강한다. 세부적으로는 2018년 955명, 2019년 965명, 2020년 850명, 2021년 794명, 2022년 599명 등 총 4,100여 명을 증원할 예정이다.


향후 중앙소방본부는 이 같은 소방공무원 증원 방안에 대해 관계부처와 시ㆍ도 예산지원을 지속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행정자치부 ‘일자리교부세(가칭)’를 활용해 소방공무원 증원 추진동력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각 지자체에 대한 소방공무원 증원 반영 지표를 마련하는 등 미증원 시 페널티를 부여하는 방안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06/23 [10:32]  최종편집: ⓒ 소방방재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