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충북 청주ㆍ괴산, 충남 천안 특별재난지역 선포
국고 추가지원으로 지자체 재정부담 경감, 신속한 피해수습 지원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7/07/28 [14:05]

[FPN 김혜경 기자] = 정부는 지난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ㆍ괴산, 충남 천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다고 27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이달 22일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피해지역에 대해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를 실시하고 피해 규모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초과한 3개 시ㆍ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행정안전부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자체가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됨에 따라 복구에 소요되는 재정적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 않은 지역의 피해주민들에게도 선포지역과 동일하게 생계지원을 위한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지방세 감면, 국세 납세유예, 상하수도요금 감면, 농기계 수리지원, 복구자금 융자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난 18일 신속한 응급복구 등을 위해 특별교부세 37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향후 복구 계획에 따라 항구복구비로 특별교부세를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해 피해지역이 안정을 되찾고 피해주민들이 조기에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07/28 [14:05]  최종편집: ⓒ 소방방재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