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황영철 “소방차 진입불가지역 비상소화함 설치율 절반도 안 돼”
1,469곳 중 677곳만 비상소화함 설치… 화재 시 큰 피해 우려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7/09/15 [16:33]
▲ 바른정당 황영철(행정안전위원회) 의원 

[FPN 김혜경 기자] =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의 비상소화함 설치율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화재 발생 시 대형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행정안전위원회, 강원 홍천ㆍ철원ㆍ화천ㆍ양구ㆍ인제)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방차 진입불가지역 및 비상소화함 설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방차 진입불가지역 1,469곳 중 46.1%에 불과한 677곳에만 비상소화함이 설치돼 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황영철 의원에 따르면 유형별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은 주거지역이 1,061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업지역이 296곳, 농어촌지역 73곳, 공업지역 32곳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이 가장 많은 주거지역의 경우 대부분이 영세밀집지역으로 비상소화함이 설치된 구간은 454곳(42.8%)에 불과해 화재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실정이다.

 

시ㆍ도별로는 세종이 0(0/2)%, 부산 11.7(24/206)%, 전남 13.7(7/51)%, 경남 17.5(7/40)%, 충북 38.1(8/21)%, 인천 42.8(59/138)%, 대전 44.2(38/86)%, 대구 47.4(36/76)%, 서울 54.9(358/652)% 순으로 낮은 설치율을 보였다.

 

황영철 의원은 비상소화함이 설치된 구간도 46.1%로 적지만 그 설치 개수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비상소화함의 진화범위를 반경 40m(호스 30m + 분사 10m)로 가정할 때 필요한 비상소화함 개수는 7,756개에 달하지만 현재 설치된 개수는 1,299개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황 의원은 또 비상소화함의 설치율이 저조하다는 부분도 꼬집었다. 처음 문제를 제기했던 2013년(1,021개)부터 현재까지 비상소화함은 278개가 늘어난 데 그쳤다는 지적이다. 황 의원은 비상소화함 설치율이 저조한 원인을 시ㆍ도가 안전협회나 기관의 협조를 받아 자체예산으로 충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황영철 의원은 “비상소화함 1개의 최소설치비용을 180만원으로 가정했을 때 부족 수량 6,583개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118억4,940만원이 필요하다”며 “국가적 지원이 없는 상황에서 그간의 추세를 감안하면 비상소화함을 완비하는 데 90년이 걸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의원은 “소방청이 자체예산을 편성해 비상소화함을 확대하는 등 노력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실정”이라며 “소방차 진입불가지역이 대부분 영세밀집지역 같은 서민주거지역인 만큼 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09/15 [16:33]  최종편집: ⓒ 소방방재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