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오해 부르는 소화약제 ‘청정’ 용어 없앤다
소방청, 청정소화설비 화재안전기준 개정 추진키로
 
최영 기자 기사입력  2017/10/24 [22:25]
▲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 행정안전위원회)     ©이재홍 기자

 

[FPN 최영 기자] =  청정소화약제로 불리던 소화약제 용어의 명칭이 변경된다. 또 청정소화기로 흔히 불리는 할로겐화합물 소화기에 대한 명칭을 청정소화기로 쓰지 못하도록 하는 제재조치가 추진된다.

 

소방청은 24일 할로겐화합물 소화기의 무분별한 청정 용어 사용에 관한 대책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6일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의 “청정소화기가 인체에 무해한 소화기로 오해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날 한국소방산업기술원에서 열린 회의에는 소화기 제조업체와 검사기관 관련자 등 22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소방청은 관련 업계에 유통업체의 부적정 광고 금지방안과 소화기 유통 시 형식승인 고유명칭인 ‘할로겐화합물소화기’를 사용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소화 후 잔여물이 남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사용되는 ‘청정’이라는 용어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내용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다는 이유에서 대체 사용 명칭에 대한 업계 의견도 수렴했다.

 

소화약제 중 소화 후 잔여물이 남지 않는다는 의미로 적용돼 온 ‘청정’이란 용어는 본래 미국 등 외국에서 사용되는 ‘Clean agent’이란 명칭을 한국어로 번역하면서 태생된 용어다. 그러나 환경이나 인체에 무해하다는 잘못된 인식을 낳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소방청은 관련 용어를 사용 중인 소방청 고시인 ‘청정소화설비의 화재안전기준’의 명칭을 조만간 개정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준 개정 이후에도 국민이 오인 또는 혼동할 수 있는 유통행위를 한 경우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시정하고 벌금부과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청정소화기라는 용어가 인터넷과 생산업체 홈페이지, 홍보전단에서 사라질 수 있도록 소화기 생산업체를 철저히 지도ㆍ감독하겠다”고 말했다.

 

최영 기자 young@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0/24 [22:25]  최종편집: ⓒ 소방방재신문사
 
광고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에 김태균 후보 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