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오후 2시, 전국 기관단위 지진 대피훈련
 
김혜경 기자 기사입력  2017/11/01 [13:59]

[FPN 김혜경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일환으로 1일 오후 2시 전국 단위 지진 대피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전 지자체와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전국의 학교, 어린이집, 유치원과 일부 민간기관이 참여한다.

 

특히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에서는 개장 이후 처음으로 직원, 이용객 등 2,200여 명이 이번 훈련에 참여해 초고층 건물 내에서의 대피방법을 익히게 된다.

 

훈련은 급작스럽게 발생하는 지진의 특성을 반영해 민방위 경보와 사전 차량통제 없이 라디오 방송으로 진행되며 라디오는 오후 2시부터 20분간 방송된다. 훈련 후에는 지진 행동요령, 심폐소생술, 소화기 사용법 등 안전 교육도 병행할 계획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지진이 발생했을 때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행동요령을 숙달하고, 대피장소를 미리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며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예상할 수 없는 지진으로부터 나와 가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훈련에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해 9.12지진 이후 지진 대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만큼, ‘전국민 지진 대피훈련(’16.10월)‘, ’지진 초동대응훈련(’17.2월, 8월)‘ 등 다양한 훈련을 추진해 왔다.

 

지난 9월에는 9.12 지진 1주년을 맞아 지진 대비의 중요성을 되새기기 위한 전국단위 대피훈련을 실시하는 등 지진 대비를 위한 국민 참여형 훈련을 확대하고 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저작권자 ⓒ 소방방재신문 (http://www.fpn119.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1/01 [13:59]  최종편집: ⓒ 소방방재신문사
 
광고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에 김태균 후보 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