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전기안전공사, 블록체인 기반 전기화재 발화지점 분석 지원 서비스 구축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7/11/18 [08:06]

[FPN 김혜경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김성수)는 ‘블록체인 기반 전기화재 발화지점 분석 지원 서비스’를 SK텔레콤과 함께 구축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한국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전기화재 발생 건수는 7,563건, 재산 피해는 627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는 전기화재 발생 시 사진이나 도면, 탐문 등을 활용해 발화원인을 분석한다. 하지만 대부분 화재로 소실돼 발화지점 파악이 어렵다는 점에서 건물소유자, 임차인, 손해보험사 간의 책임소재에 대한 법적 분쟁이 빈발하는 등 사회적 비용이 크게 발생하고 있다.

 

이번에 구축된 ‘블록체인 기반 전기화재 발생지점 분석지원 시스템’은 전기화재 발화형태의 80%(2016년, 6,033건)를 차지하는 아크 발생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또 해당 정보가 추후 전기화재 원인 규명 시 객관적 증거능력을 지닌 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크 발생 층을 밝혀내기 위해 건물 각 층의 전기 분전반에 설치된 사물인터넷 기반 아크 센서가 아크 발생 정보를 수집한다. 이를 5분 간격으로 무선 전송하고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소방청, 손해보험사 등이 함께 참여하는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블록체인은 참여자들이 공동으로 데이터를 검증ㆍ보관하기 때문에 데이터가 위ㆍ변조되지 않았음을 신뢰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 점에 착안해 블록체인에 저장된 아크 발생 정보가 전기화재 원인 감정ㆍ감식에 객관적 증거로 활용될 수 있도록 이번 시스템에 응용했다.

 

이번 시범사업은 올해 4월부터 상업용 건물, 주거용 건물, 전통시장, 사찰, 축사 등 10개 장소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후 내년에는 20개 장소로 확대될 예정이다. 관련 기관은 이번 시범사업 성과를 분석해 전국 주요 건물로의 확대 검토한다.

 

최영해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블록체인이 재난ㆍ안전 분야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확산되도록 지원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취재
[인터뷰]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 김태균 당선인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