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동우회 “국민생활안전 예산 원안 통과돼야” 호소

더불어민주당과 정책간담회, 퇴직 소방공무원 의견 청취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7/11/24 [09:27]
▲ 2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정책간담회 참석자 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 김혜경 기자


[FPN 김혜경 기자] = 소방공무원 퇴직자들이 모인 특수법인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가 내년도 예산에서 국민생활안전 분야의 원안 통과를 호소하고 나섰다.

 

22일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회장 김철종, 이하 소방동우회)는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2018 정부예산 국민생활안전분야 원안통과를 촉구하는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더불어민주당 차원에서 퇴직 소방공무원을 초청해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를 청취하고 소방관 증원, 근무환경 개선 등 예산 확보에 공동의 노력을 기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홍익표 수석부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진선미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제윤경 원내대변인, 소방동우회 최인창 단장, 채홍웅 이사, 서울소방동우회 곽세근 회장 등 16명이 참석했다.

 

▲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정책간담회가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진행되고 있다.     © 김혜경 기자

 

이 자리에서 소방동우회 최인창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단장은 “대통령과 국회, 정부부처에서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이 논의되지만 정부조직 내의 기재부 예산과 행안부 조직 부분이 진행으로만 그치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국회에서 수시로 이 부분을 짚어 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소방동우회 채홍웅 이사는 “소방관이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정책적 우선순위에서 소방만큼은 국민 목숨을 담보로 한 것이기 때문에 지자체나 중앙정부를 따지지 않고 우선적으로 국가가 나서는 게 맞다”면서 국회 차원의 관심을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지난 10년간 순직한 소방공무원이 51명, 부상당한 소방관 3,000명이 넘는다”며 “그런데도 10명 중 8명은 자비로 치료를 받고 있고 방화복을 돌려 입거나 낡은 장비를 써야 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에게 소방관은 슈퍼맨이지만 힘들고 어려운 현장에 제일 먼저 들어갔다 가장 나중에 나오는 그들도 마땅히 국가에 보호를 받아야 할 같은 국민이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생활안전을 위한 현장소방공무원 충원과 처우 개선을 위해 2018 예산을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앞서 소방동우회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방관 충원과 근무환경 개선은 국민안전과 직결된 문제”라며 2018 정부 예산 중 국민생활안전분야 관련 예산 원안통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2018 국민생활안전분야 예산 원안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김혜경 기자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취재
[인터뷰]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 김태균 당선인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