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대피소ㆍ학교 등 29만 개소 안전 점검한다

행안부,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 기본계획 발표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7/12/02 [15:02]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지난달 28일 제26차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2월 5일부터 3월 30일까지 약 29만 개소 시설을 대상으로 안전 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정부와 지자체, 민간전문가, 국민이 참여해 우리 사회 전반의 안전실태를 집중 점검하는 예방 활동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각 기관에서는 안전사고 빈발 분야와 국민 불안이 큰 분야 등을 선정해 안전관리 취약시설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우선 화재취약시설을 비롯한 급경사지 등 위험시설과 포항 지진으로 사회적 이슈가 된 학교시설, 지진 실내 구호소 등의 내진설계 부분을 전수 점검한다. 또 다중이용시설과 운송수단 등 사고 확률이 높은 분야의 안전관리체계를 심층 진단하고 주요 안전대책 이행실태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국민의 안전 점검 현장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행안부는 민관합동점검단을 구성해 시설물뿐만 아니라 안전규정 준수 여부, 안전관리체계 등을 점검하고 현실에 맞지 않는 불합리한 제도를 찾아 개선할 방침이다.

 

또 안전전문가, 자원봉사자 등으로 구성된 국민안전 현장관찰단은 학교와 전통시장 등 생활 밀접분야에 대해 안전점검ㆍ개선과제 발굴 등에 참여한다.

 

이와 함께 행안부는 내년부터 초등학교 5~6학년을 대상으로 ‘어린이 안전점검단’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전문가와 함께 학교시설을 점검하고 안전체험관을 견학해 어릴 때부터 안전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성공적인 국가안전대진단을 위해서는 정부뿐만 아니라 기업ㆍ시민단체 등 다양한 국민이 협력하고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가안전대진단이 사회 전반의 안전수준과 국민의 안전의식을 높일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백화점과 영화관, 여객선 등 민간시설에 대해 관리 주체가 자율적으로 점검할 수 있도록 교육ㆍ홍보ㆍ자문 상담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취재
[인터뷰]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 김태균 당선인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