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 검증 없는 ‘소방전원장치’ 신뢰성 논란

문제 해소 위한 KFI인정 제정했지만… 시중엔 무검증품 ‘수두룩’

유은영, 최영 기자 | 입력 : 2018/02/26 [10:23]

▲ 시중에 보급되고 있는 소방용 비상전원장치들     © 소방방재신문


[FPN 유은영, 최영 기자] = 소방시설의 전원 공급용으로 사용되는 ‘소방전원공급장치’의 신뢰성 문제가 논란을 낳고 있다. 전파법에 따른 전자파 검증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소방전원공급장치란 소방시설이 평상시 또는 정전 시에도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전원을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한다. 화재 발생 시 대부분 정전으로 이어지는 현실을 고려해 별도의 예비전원으로 소방설비를 가동해주는 핵심 기능도 한다.


이 장치는 주로 자동화재탐지설비 등 소방시설의 별도 전원장치로 적용된다. 평상시는 물론 비상 정전 시 예비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용도다. 최근에는 건물의 고층화, 대형화에 따른 소방시설 전력 부하가 증가하면서 그 활용도가 더 커지는 추세다.


일반적으로 주요 수신기 같은 주요 소방시설에는 별도의 예비전원이 내장된다. 하지만 이 전원만으로는 수많은 소방시설의 비상전원을 정상 확보할 수 없기 때문에 별도의 전원반을 설치하는 것이다. 시각경보기나 불꽃감지기, 공기흡입식 연기감지기 등 특수 소방시설의 경우에는 이런 전원장치가 필수다.


그런데 소방시설 시공 현장에서는 소방전원공급장치의 ‘신뢰성’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소방시설의 전원을 공급하는 중요 제품임에도 일반 소방용품과 달리 제도적 검증 체제가 전무하기 때문이다.


건축물의 소방시설감리 업무를 수행하는 한 관계자는 ”화재감지시스템의 환경이 변화되면서 소방전원공급장치의 사용량은 점차 늘고 있지만 성능 신뢰성에 대해서는 늘 의구심을 갖고 있었다“며 ”소방시설과 연결돼 사용되는 필수 시설임에도 현장에서 성능을 명확히 알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5년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이하 기술원)은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소방전원공급장치에 대한 KFI인정기준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그러나 이 인정기준을 통과한 업체는 단 2곳에 불과하다. 기술원에 자체 인정기준이라는 특성상 강제성을 띠지 않기 때문에 인정품을 사용하는 현장은 거의 없다. 심지어 인정 획득 업체들마저 검사를 받지 않은 제품을 공급하는 경우도 많다.


기술원 관계자는 “소방전원공급장치에 대한 검증은 전원을 공급했을 때 외부 부하에 따라 AC 전압에서 DC 전압으로 전환되면 이 부하의 정상 공급 여부와 정격부하를 걸었을 때 전압을 제대로 공급하는지를 검사한다”며 “현재 관련 기준을 형식승인품으로 개선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특히 관련 시장에서는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 대부분이 전파 영향성을 검증받지 않았다는 문제도 이어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행법상 모든 전기ㆍ전자 제품은 기본적으로 전파법에 따른 지정시험기관의 적합성 평가 시험을 거쳐야 한다. KC 인증을 반드시 받아야 하는 대상인 셈이다.


그런데 시중 대부분의 소방전원공급장치는 전파 영향성 검증을 거치지 않고 무차별로 유통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파 영향으로 인해 전원반의 성능에 문제가 생길 경우 소방시설의 정상작동을 보장할 수 없게 됨에도 거의 모든 제품이 전파 영향성을 검증받지 않았다”며 “법을 관장하는 관계 부처나 어느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전자파 영향성 검사가 중요한 이유는 의료기기나 각종 전산장비 등 주요 전기ㆍ전자시설이 설치된 건축물 내에서 전자파에 따른 기기의 오작동이나 고장을 불러올 수 있어서다. 전원반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타 기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얘기다. 비행기가 운행될 때 전파 영향에 따른 문제를 우려해 전자기기를 반드시 꺼놓아야 하는 맥락과 같다.


또 타 전자기기로부터 받는 전파 영향에 대한 내성이 없으면 전원공급장치의 성능 자체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 장치에 이상이 생기면 전체 소방시설에까지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하지만 현실은 전파법에 따른 제재가 없어 사각지대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소방청 국정감사에서는 제연설비에 적용되는 댐퍼가 무전기 전파 영향으로 이해 못 할 오작동이 발생한다는 사실이 밝혀져 문제가 되기도 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말 정부가 소방용품의 전자파 장해방지 규정을 강화하면서 전자파 장해방지와 내성 기준을 개선했다”며 “소방용품의 전자파 적합성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지만 비상전원장치는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유은영, 최영 기자 fineyoo@fpn119.co.kr, young@fpn119.co.kr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집중취재] 의문 투성이 삼성 이산화탄소 사고… 문제 뭐였나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