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홍철호 의원 주최 ‘소방기술 분야 정상화 방안 토론회’ 성황

소방공종별 전문가들 한 자리 모여 소방기술 발전 방안 모색

유은영 기자 | 입력 : 2018/04/02 [13:56]

▲ 30일 열린 소방기술분야 정상화 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이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 김혜경 기자

 

[FPN 유은영 기자] = 화재안전을 위한 소방시설의 제조부터 설계, 시공, 감리, 점검, 관리에 이르는 전 공종의 기술 정상화 방안을 강구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을)이 주최하고 <FPN/소방방재신문>이 주관한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소방 기술 분야의 정상화 방안’ 토론회가 지난달 30일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인천 중구ㆍ동구ㆍ강화군ㆍ옹진군)과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시 갑), 한국소방시설협회 서상태 부회장, 한국소방기술인협회 김기항 회장 등 주요 인사를 비롯해 120여 명의 화재안전 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제천 화재 참사 100일을 맞아 잇따라 발생하는 대형화재 사고의 피해를 줄이고 건축물의 화재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소방시설의 공종별 문제점의 세밀한 진단을 위해 각 분야에서 20년 이상 종사한 전문가들이 발표자와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회에서는 가천대학교 설비소방학과 민세홍 교수를 좌장으로, 서울시립대학교 소방방재학과 이영주 교수가 ‘소방기술산업의 현황과 지향점’이라는 주제의 발제가 이어졌다.


이영주 교수는 소방산업의 전반적인 규모와 현황을 설명한 뒤 우리나라 소방산업의 산적한 문제점을 해소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서울시립대학교 소방방재학과 이영주 교수가 발제를 하고 있다.     ©김혜경 기자


이영주 교수는 “소방분야의 각 기술산업 분야에는 문제점들이 산적해 있다”며 “소방시설공사업 측면에서는 불공정 하도급 규제나 소방공사의 분리발주 등이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소방시설설계업에서는 과다경쟁으로 인한 설계단가의 하향 평준화가 나타나고 전문인력 확보도 어렵다”며 “감리업의 경우에도 감리용역 단가의 적정화와 감리 책임과 권한의 명확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소방용품 제조업은 기술력 확보와 연구개발을 위한 투자 및 지원방안에 이어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형식승인제도 운용을 통해 기술우위 제품의 시장 진출과 활성화를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영주 교수는 소방산업 분야의 중요성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이 교수는 “소방산업은 사회 전반의 인명과 재산 보호라는 측면에서 산업적 가치가 충분히 있다”며 “여건만 갖춰진다면 기술 경쟁력을 충분히 가질 수 있는 산업 분야”라고 강조했다.


특히 IT세계 최강국으로서 소방산업에 IT와 IOT 기술의 접목을 통한 첨단화 등 세계시장을 선도할 가능성도 충분한 만큼 소방기술산업의 발전을 위한 전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소방시설 제조와 설계, 공사, 감리, 점검, 관리 등 각 공종별 토론자로는 남준석 전 한국소방산업기술원 연구소장, 황현수 한국소방시설협회 부회장, 변길자 전 한국소방시설협회 부산울산시회장, 조용선 한국소방기술사회 부회장, 최영훈 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이명상 한국소방기술인협회 부회장 등이 나서 각 분야에 산적한 문제점과 해소방안을 제시했다.


또 정부 측 토론자로 참석한 소방청 정병도 소방산업과 과장, 김문하 화재예방과 계장은 분야별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제시된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는 등 열띤 토론을 벌였다.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한 민세홍 교수는 “소방안전 확보를 위한 규제에 앞서 소방기술산업 전반의 현황과 문제점을 파악ㆍ분석함으로써 소방기술산업의 발전 방향과 지향점을 도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소방기술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홍철호 의원은 “소방안전시설은 건축물 화재안전을 위해 절대적 안전성이 요구되지만 최근 일련의 대형 화재사고에서 소방시설 부실 문제가 어김없이 드러났다”고 지적하면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전문가들이 지적한 소방기술 분야의 문제점과 이에 따른 해결방안을 토대로 소방기술 산업 분야의 정상화를 끌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토론회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과 토론자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김혜경 기자

 

<본 토론회에 관한 특집 기사는 오는 4월 10일 발행되는 <FPN/소방방재신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2018 소방 방재 기술 산업전, 눈에 띄는 기업과 ITEM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