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림 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산사태 대비 안전관리 강화

산사태취약지역ㆍ산림복지시설 등 성과보고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4/16 [21:28]


[FPN 김혜경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6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각종 산림재해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실시한 ‘2018년도 산림 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성과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2월 5일부터 4월 13일까지 1만6898명을 투입해 산사태취약지역ㆍ산림복지시설 등 8개 분야 2만482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점검 내실화를 위한 산림 분야 주요 취약지역과 다중 이용시설물을 전수조사하고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현장 점검반을 구성해 표본 점검했다.

 

이번 점검에서 산림청은 259개소에 낙석 제거, 배수로ㆍ측구 정비 등의 현장 조치를 하고 149개소에 보강보수 등의 안전조치를 했다. 특히 최근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는 국립수목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를 대상으로 화재예방 안전점검을 철저히 시행했다.

 

산림청은 이용객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시설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돕고 안전한 산림복지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광수 산림청 차장은 “산림 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이 끝났지만 다가올 여름철 집중호우를 대비해 재난예방ㆍ대응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고 산사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올해 상반기 소방공무원 합격자 소방관련학과생 ‘두각’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