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교통사고 뺑소니 차량 추격… 검거 도운 최재춘 소방관

119뉴스팀 | 입력 : 2018/06/05 [14:05]

 

창원소방본부(본부장 권순호)는 웅동119안전센터에서 근무 중인 최재춘 소방관이 교통사고 뺑소니 차량을 추격하고 결정적 제보를 한 공로가 인정돼 함안경찰서장 표창장을 수여받았다고 5일 밝혔다.

 

창원소방에 따르면 지난 3월 15일 오후 6시 40분경 당시 주간근무 후 귀가하던 최재춘 소방관은 함안군 칠원면 소재 도로상에서 중앙선을 넘어오는 차량과 정상 주행하던 앞 차량의 교통사고를 목격했다.
 
이후 사고수습을 도우려 했으나 사고를 낸 차량이 도주하는 것을 목격, 200m 가량 뒤를 쫓았지만 뺑소니 차량은 교차로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도주했다.

 

최 소방관은 112신고 후 다시 현장으로 돌아와 사고 목격조사와 본인 차량의 블랙박스를 제공했다. 뺑소니 차량 운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검거됐다.

 

최재춘 소방관은 “바로 눈 앞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는 차량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며 “작은 부분이나마 사건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9년 만에 소방복제 전면 개선… 어떻게 바뀌나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