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행안부, 평년보다 강수 많아 가뭄 없을 것

농업용 저수지 저수율 116%… 모내기 이상 무

배석원 기자 | 입력 : 2018/06/11 [18:10]

 

[FPN 배석원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 이하 행안부)는 평년보다 많은 강수로 올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가뭄이 없을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6개월 전국 누적강수량은 평년의 136% 수준으로 나타났다. 6~7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나 8월은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 농업용 저수지 저수율은 평년의 116% 수준으로 모내기가 마무리되는 6월 말까지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생활ㆍ공업용수는 전국 다목적댐의 저수율이 예년의 125% 수준을 보이고 있으나 운문ㆍ밀양댐 등 저수율이 낮은 수원을 이용하고 있는 경남ㆍ북 지역의 7개 시ㆍ군(대구광역시, 영천시, 경산시, 청도군, 밀양시, 양산시, 창녕군)은 가뭄 ‘주의’ 단계로 관리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농업용수 등 가뭄이 해소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행안부는 일부 댐 저수율이 낮은 지역에 대해서는 용수관리 등 물 관리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물 관리 일원화로 댐 관리ㆍ광역상수도 등 가뭄 관련 업무가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됨에 따라 가뭄대책에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광용 행안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지난해의 겨우 6~8월 중 강수 부족으로 가뭄피해가 발생했던 만큼 지속해서 가뭄 상황관리를 추진하겠다”며 “일상생활에서 물 절약을 생활화하고 물 부족에 대비한 정부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배석원 기자 sw.note@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제연설비 성능개선 토론회, 어떤 내용 다뤄졌나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