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9] 백목련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1/04/09 [10:27]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9] 백목련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1/04/09 [10:27]

백목련


다진 땅 갈아 펼 때 봄 향기 묻어나서
햇살에 터져버린 봉오리 바라본다.
가슴에
고귀한 사랑
곱게 피는 우아함.


남루한 빈 가슴이 고독을 노래하다
바람에 터져버린 봉오리 바라본다.
마음에
고귀한 사랑
타오르는 경건함.

 

 

한정찬 시인

광고
[기획 취재]
[기획] 소방인재 양성한다는 ‘한국소방마이스터고등학교’ 가보니…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