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41] 흙 갈 때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1/05/11 [10:00]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41] 흙 갈 때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1/05/11 [10:00]

흙 갈 때


눈 뜨면 꽃들이 가득한 지상
아직 내 마음은 확장 못하고
더 깊고 깊은 고민을 한다.


수시로 질주하다 온 지난 여정이
내 삶의 영역에 축소 한 채
성급하게 급브레이크 밟아 본다.


삶은 늘 바람처럼 쉴 틈 없이
흙 파 일구다 지렁이 굼벵이를
동강낸 일들을 아프게 회개한다.


아 아픔처럼 켜켜이 묻어둔 사랑
지평을 열고 돋아난 소망처럼
추억 한 소절 날개 접고 있다.

 

 

한정찬 시인

광고
[기획 취재]
[기획] 소방인재 양성한다는 ‘한국소방마이스터고등학교’ 가보니…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