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영광소방서, 상황실 현대화 구축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02 [15:00]

영광소방서, 상황실 현대화 구축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1/06/02 [15:00]

▲ 영광소방서

 

[FPN 정현희 기자] = 영광소방서(서장 이달승)는 상황근무자의 근무환경 개선과 재난현장 실시간 모니터링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상황실 접수대 현대화 시스템 기초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소방청 ‘119종합상황실 공간 표준화 연구결과 발표‘를 보면 119 신고를 접수받는 접수대가 설치된 책상의 1인당 점유면적은 전국 평균 11.58㎡다. 이는 일반적인 사무공간의 1인 점유 면적(7∼10㎡) 수준이다.

  

접수대는 상황근무자가 ▲신고 접수 ▲지령 ▲관제 ▲정보지원 ▲무선 등을 직접 운영하면서 현장활동 정보와 활동 보고 등의 업무를 종합적으로 수행한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119종합상황실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선 신고 접수 모니터와 지리정보시스템(GIS) 단말 모니터, 전화기, 마이크 등을 갖춰야 하므로 일반 사무공간보다 추가 공간이 필요하다.

  

소방서는 재난ㆍ기상악화에 따른 태풍, 대설 등에 대비해 빈틈없는 비상연락체제를 유지하고 재난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현장 상황과 위험요인을 실시간 확인하고 전파해 신속하고 정확한 현장대응이 이뤄지도록 구축했다.

  

이달승 서장은 “군민의 안전을 위해 119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며 “군민 안전욕구에 부응하고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소방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영광소방 관련기사목록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