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신재생에너지 설비 안전관리 강화… 안전기준 신설

산업부, ‘신재생에너지 안전관리 개선방안’ 발표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6:10]

신재생에너지 설비 안전관리 강화… 안전기준 신설

산업부, ‘신재생에너지 안전관리 개선방안’ 발표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1/06/04 [16:10]

[FPN 최누리 기자] = 제품부터 유지관리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 전 주기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검사제도가 강화된다. 건물일체형 태양광 등 신기술이 적용된 시설에 대한 안전기준도 신설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 이하 산업부)는 ‘에너지안전 미래전략 TF’ 제1차 전체회의를 열고 ‘신재생에너지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발표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에너지안전 미래전략 TF는 신재생에너지, 수소, 기후변화 등 에너지안전에 대한 주요 미래 추진과제를 공공ㆍ민간전문가와 함께 논의하기 위한 회의다. 전체회의는 이번에 처음 개최됐다. 

 

개선방안은 태양광ㆍ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급속히 보급되고 에너지저장장치(ESS)ㆍ연료전지 등 신기술 설비가 확산됨에 따라 설비 특성을 고려,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ㆍ사용 시 실시하는 검사제도를 강화해 제품부터 설계, 시공, 사용, 유지관리까지 전 주기 안전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먼저 타워와 블레이드, 100㎾ 초과 연료전지 등 사고가 빈발하거나 새로 도입되는 주요설비는 제조단계에서 사용전검사를 받아 안전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 사용전검사 시 공사 감리보고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전기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토목과 기계 분야 검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전체 설비가 아닌 주요 설비 교체 시에도 사용전검사를 진행하고 풍력발전설비는 정기검사 주기를 4년에서 2년으로 단축한다. 태양광 설비 정기검사는 우기(6월) 전에 실시하기로 했다. 

 

안전관리 인프라도 강화한다. 정부는 법적 근거, 자격, 기준 등을 마련해 전기안전진단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신재생에너지에 특화된 안전관리 교육제도를 신설할 방침이다. 

 

제품 설비에 대한 KS와 KC 인증대상을 확대하고 사고 보고 대상을 넓히는 한편 전기안전공사 내 신재생에너지 안전처를 신설한다. 

 

신기술 전기설비에 대한 안전기준도 마련한다. 정부는 건물일체형 태양광과 100㎾ 초과 연료전지, 사용후 배터리를 사용한 ESS 등 신기술이 적용된 안전기준을 올해 말까지 정비할 계획이다.  

 

이 밖에 KS 인증기관을 확대하고 한국전기안전공사 검사기준과 한국에너지공단 설치ㆍ시공기준 등 중복된 안전기준을 통합ㆍ일원화한다. 

 

사업용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안전관리 대행 범위도 기존 태양광 1㎽, 연료전지 300㎾에서 태양광 3㎽, 태양광 외 신재생설비 300㎾(원격감시장치 구비 조건)로 넓힐 계획이다.  

 

유법민 자원산업정책관은 “발표된 개선방안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공공과 민간부문에서 합심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