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AI로 한강 교량 투신 시도 탐지ㆍ예측한다

서울기술연구원, 서울소방과 협력해 연구개발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7:50]

AI로 한강 교량 투신 시도 탐지ㆍ예측한다

서울기술연구원, 서울소방과 협력해 연구개발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1/06/15 [17:50]

▲ 한강 교량 맞춤형 인공지능 CCTV 선별관제도 시스템 구성도  © 서울기술연구원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서울기술연구원(원장 고인석)은 서울소방재난본부(본부장 최태영)와 협력해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 ‘한강 교량 맞춤형 CCTV 관제기술’을 연구개발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서울소방 수난구조대가 운영 중인 한강 교량 투신 시도 관련 탐지ㆍ예측 시스템을 고도화해 투신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는 게 목표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수난구조대의 출동 현황정보와 CCTV 동영상, 감지 센서 데이터, 투신 시도 현황정보, 신고 이력ㆍ통화내용(문자) 등 데이터를 분석했다.

 

새로 개발한 관제기술에선 인공지능(AI)이 동영상 딥러닝으로 투신 시도자의 패턴을 학습해 위험 상황을 탐지ㆍ예측한다. 이후 해당 지점의 CCTV 영상만 선별한 뒤 관제요원 모니터에 표출한다. 이를 통해 투신 전후 상황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서울기술연구원 설명이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위험 상황 시 관제센터로 들어오는 경보 오류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정확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I가 위험 상황을 예측ㆍ탐지할 때 날씨나 조도 변화 등 환경적 요인과 바람ㆍ차량 통행으로 인한 흔들림 같은 한강 교량의 특성을 반영하기 때문이다. 

 

이들 기관은 이번 관제기술을 기존 관제시스템과 통합해 10월 구축 예정인 ‘한강 교량 통합관제센터’에 연계,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실증 테스트를 거쳐 본격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통합관제센터는 한강 교량에서 투신사고가 발생했을 때 통합적인 지휘 통제와 체계적인 구조활동을 지원한다. 

 

고인석 원장은 “이번 연구는 한강 교량 투신사고로 발생하는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두 기관이 함께 이끌어 낸 연구 협력 사례”라며 “앞으로도 데이터 사이언스 분석기술을 활용해 시민 안전과 행복을 위해 실용적인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소방은 생명 존엄 회복 위해 실천적 과제 수행하는 조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