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북소방, 물류창고 긴급 소방안전대책 추진

물류시설 화재 발생 제로화 위해 사전 예방활동 총력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7:56]

충북소방, 물류창고 긴급 소방안전대책 추진

물류시설 화재 발생 제로화 위해 사전 예방활동 총력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1/06/22 [17:56]

 

[FPN 정현희 기자] = 충북소방은 경기 이천시 쿠팡물류센터 화재를 계기로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22일부터 이달 말까지 소방안전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충북 소재 물류창고는 냉동ㆍ냉장창고 36, 물류창고 38, 물류터미널 10, 집배송시설 2, 하역장 9 등 총 95곳이다.


충북소방은 이천 쿠팡물류센터와 유사한 운영구조의 연면적 1만㎡ 이상 물류창고 15개소에 대한 화재안전점검(특별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중점 점검 사항은 ▲소방시설 전원 차단ㆍ방치 및 비상구 폐쇄 여부 ▲무허가 위험물 사용ㆍ저장ㆍ취급 여부 ▲전기ㆍ가스ㆍ시설물 안전관리 사항 ▲물류창고 인근 상수도 소화설비 현황 등이다.


또 점검 분야별 안전관리 사항을 확인하고 물류창고에 대한 화재 안전관리 제도개선 과제를 발굴해 소방청ㆍ관계기관에 건의할 예정이다.


장거래 본부장은 “물류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사전 예방활동을 통해 물류시설 화재 발생 제로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7일 오전 5시 30분께 경기도 이천시 쿠팡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된 화재로 소방공무원 1명이 순직하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충북에선 2017년 9월 음성군 대소면 소재의 물류창고 화재가 가장 최근 사례다. 당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9억8천여 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