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기안전공사, 전북도ㆍ완주군과 신재생 연계 ESS 평가센터 협약

실증설비ㆍ평가설비 구축 인력확보, 세부계획 수립 등 추진 약속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6:40]

전기안전공사, 전북도ㆍ완주군과 신재생 연계 ESS 평가센터 협약

실증설비ㆍ평가설비 구축 인력확보, 세부계획 수립 등 추진 약속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1/09/15 [16:40]

▲ (왼쪽부터) 박성일 완주군수와 송하진 전북도지사, 박지현 한국전기안전사장가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 이하 공사)가 전북도ㆍ완주군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안전 인프라 확충을 통한 그린뉴딜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

 

공사는 지난 13일 전북도청에서 박지현 사장과 송하진 전북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등 기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신재생 연계 에너지저장장치 안전성 평가센터 구축사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을 통해 공사는 전북도, 완주군과 연구개발 사업 추진을 위한 ▲실증설비와 평가설비 구축 인력확보와 세부계획 수립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업을 약속했다.

 

전북도와 완주군은 ▲평가센터 운영에 필요한 부지 제공 ▲인허가, 지방세 감면 등 행정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연구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확보와 사업계획 수립 방안을 협력하기로 했다.

 

평가센터 유치에 성공하면 완주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중 연구 용지를 활용한 국내 최초 5천평 규모의 수소연료전지ㆍ태양광ㆍ에너지저장장치에 대한 안전성 평가 시스템 체계가 구축된다.

 

평가센터는 ESS화재조사위원회와 ESS안전관리위원회에서 지속해서 언급된 문제점 해결을 위해 공통모드 전압, 내부저항 절연, 모듈 퓨즈, 충전율, 배터리실 환경 등 6대 안전기준 개발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가 연계된 신재생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실증하게 된다.

 

박지현 사장은 “평가센터 유치로 신재생에너지의 보급과 안전성 확보는 물론 지역사회에도 새로운 미래 산업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조용하면서도 서서히 체계적인 변화를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